기본정보 : SF, 액션, 모험 / 미국 / 149분
개봉 : 2009.06.24
감독 : 마이클 베이
출연 : 샤이아 라보프(샘 윗윜키), 메간 폭스(미카엘라 바니스), 휴고 위빙(메가트론 목소리)
등급 : 국내 12세 관람가
출거리 : 영화의 한계를 뛰어넘다.
샘 윗윅키(샤이아 라보프)가 오토봇과 디셉티콘, 두 로봇 진영간의 치열한 싸움에서 우주를 구한 지 2년, 일상으로 돌아간 샘은 여자 친구인 미카엘라(메간 폭스)와 새 친구이자 수호 로봇인 범블비와 떨어져 대학에 진학하게 된다. 그러나 학교생활에 적응하며 평범하게 살고 싶은 샘의 희망과는 달리 운명적으로 또 다시 우주의 사활을 건 전쟁에 말려들게 된다. 샘은 알지 못하지만 오직 그만이 선과 악, 궁극의 힘이 펼치는 전쟁의 향방을 가를 열쇠를 가지고 있던 것이다. 희생 없이는 승리도 없는 법! 마침내 샘은 윗윅키 가에 전해 내려온 운명에게서 도망치지 않고 맞서 싸우기로 결심하게 된다. 인류를 위협하는 디셉티콘 군단과 인류를 보호하려는 오토봇 군단의 충력전! 지구의 운명을 건 거대한 전쟁이 다시 시작된다!






                                       하아~ 이 영화를 고작 우리집 모니터로 봐야 하다니... 이 작은 모니터 속에서의 트랜스포머는 그저 그런 영화
                                       일 뿐이더라는... 아쉽다, 정말... 영화로 봤다면 어땠을까... 정말 감동의 연속이었을텐데... 처음 상해에서의 신
                                       부터 퍼부어대는 CG라니... 하아아~ 영화 보는 내내 그런 생각뿐.. 게다가 '2012'의 감동이 다 가시기도 전인데
                                       말이지.

                                       '패자의 역습'은 뭐랄까...'트랜스포머'보다 좀 덜하다는 생각... 로봇들은 더 정교하고 수도 많아졌지만 1편에
                                       서 보여줬던 위트와 의인화 등등의 면에서는 많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뭔가 CG나 스케일로 승부를 보
                                       려 하는것 같달까... 내 생각이 맞다면 그 면에서는 확실히 성공적. 로봇들이 더욱 강인해졌고 더욱 기발해졌으
                                       며, 기본적으로 몸에 붙은것들이 더 많아졌으니까.

                                       그도 그럴것이, 이번 편은 '오토봇vs디셉티콘'의 대결구도가 아니라 '샘vs디셉티콘'의 대결구도였달까.. 샘 윗
                                       윅키 역을 맡은 배우가 이 영화 한 편으로 인생 역전을 했단더니... 그저 소문이 아니었나보다. 게다가 이 영화
                                       한 편으로 세계 최고의 섹시스타 자리에 오른 메간 폭스는 연신 벗고 달리시더라는.. 헐.. 1편에서는 샘 혼자서
                                       만이 큐브를 들고 달렸었는데, 이번편에서는 필요도 없어뵈는 메간 폭스를 꼭 옆에 끼고 달리더란 말이다. 뭐
                                       이쁘긴 이쁘더라만은...

                                       이 얘기는 이쯤에서 접어두고, 대학에 가게된 샘은 짐을 싸다 영광의 그 날 입었던 옷을 보게되고, 그 안에서
                                       큐브 조각을 발견하게 된다. 별뜻없이 만졌던 큐브 조각으로 인해, 그 능력이 샘에게 옮겨갔고, 그걸 안 디셉티
                                       콘이 샘을 찾는 뭐 그런 내용. 샘을 찾아서 뇌를 꺼낸다는것 같은데, 뭐 그 이상의 자세한 이야기는 나오지 않
                                       고.. 그리고 그것만으로는 부족했는지, 큐브 조각에서 샘에게 옮겨간 능력에는 로봇들의 문자도 있는데, 그 문
                                       자를 해석해보면 또다른 에너지원이 숨겨져 있는 곳을 발견할 수 있다는 뭐 그런 얘기. 그리고 디셉티콘들은
                                       그것도 손에 넣기 위해, 오토봇과 군인들은 그것을 막기위해 전투를 벌인다는 뭐 그런 얘기.

                                       그리고 속편에서는 오토봇과 디셉티콘이 대치하게 되는 상황도 언급이 되는데, 그건 그저 언급일뿐. 감독도 거
                                       기에 대해서는 그닥 신경을 쓰지 않으셨는지, 그저 언급으로 끝날뿐이다. 게다가 그것은 스피디하게 지나치므
                                       로 자칫하다가는 놓쳐버리고 혼란스러워 할 수도 있는데, 설사 그렇다 하더라도 걱정 없다. 영화를 보는데는 아
                                       무 지장도 없으니까. 게다가, 그것을 놓치는 바람에 뒷이야기와 이어지지 않으면 어쩌지??하는 걱정을 할 틈도
                                       주지 않고 어마어마한 물량과 CG를 퍼부어 댄다.

                                       하지만 그 물량과 CG가 1편보다 더 엄청나 졌음에도 뭔가 허전함을 지울수는 없다. 1편처럼 로봇과 로봇이 싸
                                       우는 깔끔한 SF액션을 기대하고 있었는데, 이건 뭐... 군인들이 쏴대는 총과 폭탄이 전부니 원... 그것에 나가
                                       쓰러지는 디셉티콘들은 또 뭐냐고요~ 덩치값을 못하잖아 아주... 1편에서는 오토봇들이 총공세를 퍼부어도 쓰
                                       러지지 않아 내 애간장을 다 녹이더니... 수는 많아졌는데 그 중 쓸만한 놈이 없으니 원.. 심지어 대장(아마도
                                       메가트론이겠지?? 메가트론이 윗단계 로봇이 또 나와 너무 헷갈린단 말이지-_-)과 2인자는 마지막에 튄다. 완
                                       전 어의없어-_- 더 어의없었던건 그림자도 찾아볼 수 없던 오토봇들... 옵티머스는 일찌감치 죽어버리고 만다.
                                       헐.. 전투 다 끝나고 일어나서는 온갖 개폼 다 잡으며 나를 위해 와줬다는둥 어쨌다는둥 해대면서.... 범블비는
                                       변신했을때보다 자동차로의 등장시간이 더 긴거고... 샘을 지켜주기 위해 지구에 남겠다던 그 패기는 어디로 갔
                                       는지. 샘이 정신없이 뛰는동안 코빼기도 안비추고 어디서 뭘 한건지... 작년 칸 영화제에 다녀오신 지인분의 말
                                       씀으로는, 호텔 옆 실물 사이즈로 범블비가 위풍당당하게 서 있었다던데... 그 위풍당당함은 어디에 버려두신겐
                                       지... 이건 뭐~ 오토봇보다도 미군이 짱인건가요?? 허얼~

                                       내용 면에서는 좀 그래도, 미국에서 이집트까지 옮겨오는 그 스케일의 방대함에 대해서는 입이 떡 벌어지는 정
                                       도. 영화의 시작부터 끝도없이 퍼부어대는 물량덕에 중간쯤에는 살짝 지루해 지기도 했지만 그래도 한 장면 한
                                       장면을 위해 고민하고 고생했을 스텝들을 생각하니 박수가 절로나며 엄지 손가락이 절로 치켜 올라가는것 또한
                                       사실이다.










Posted by 로맨틱별
TAG ,

티스토리 툴바